HOME    로그인    회원가입    PDF신문    즐겨찾기추가
2022-09-30 11:33
종합 지역포인트 인천/국제도시 교육/복지/환경 문화/정보/의료 오피니언 사회/종합 광고
占쏙옙占쏙옙占쏙옙占쏙옙占쏙옙占쏙옙占쏙옙占쏙옙占쏙옙占쏙옙
연수구(갑) 박찬대 국회의원 ..최고위원 출마 선언
김송연 기자│승인 2022.07.14 12:29
기사URL 복사하기

계파 나눠지고 갈라 치고 다툼 지양

통합 목소리 내는 역할 ‘소임’ 강조

민생위기대책단 설치, 민생 챙길 것

������===.jpg

더불어민주당 연수구(갑) 박찬대 국회의원이 14일 최고위원 출마를 선언했다.

박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출마 선언 기자회견을 열고 "민주당엔 강한 리더십이 필요하다. 민주당의 약화된 리더십을 올곧게 세울 것"이라며 "당의 실질적 주인인 당원과의 소통을 더 강화하겠다. 당 대표와 최고위원 등 지도부와의 직접 소통을 더 늘릴 것"이라고 밝혔다.

박 의원은 당내 계파 갈등을 의식한 듯 이 의원과 함께 '통합'의 민주당을 만들겠다는 점을 분명히 했다.

박 의원은 "연이은 선거 패배로 당의 리더십이 약화되고 입장과 관점에 따라 '네 탓' 공방이 가득하다"며 "의원 간, 당원 간, 의원과 당원 간에 서로 아픈 상처를 주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서 "다름을 인정할 때 플러스 정치가 된다. 민주당이란 큰 바다가 누구도 차별하지 않고 포용하도록 하겠다"며 "안으로는 국익과 민심을 위해 치열하게 경쟁해도 밖으론 하나 된 목소리로 민생을 대변하는 원팀 민주당을 만들겠다"고 덧 붙였다.

특히 "저는 친문·NY(이낙연계)·SK(정세균계) 그 누구도 충분히 소통하고 이야기 나누고 편하게 지낼 수 있다"며 "계파로 나눠지고 갈라 치고 다투는 것을 지양하고 통합의 목소리를 내는 역할이 제 소임"이라고 강조했다.

박 의원은 윤석열 정부를 향해선 폭주를 멈춰 세워야 한다고 날을 세웠다. 

박 의원은 "윤석열 정부의 폭주로 민주주의는 후퇴하고 윤석열 정부의 무능은 민생을 위기로 만들고 있다"며 "대통령이 처음이라는 윤 대통령은 외교·인사·안보·경제참사를 만들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서 "윤석열 정권의 정치보복과 탄압의 칼날이 양산과 계양으로 향하고 있다"며 "민생은 내팽개치고, 권력을 사유화한 정권이 정국주도권을 잡겠다고 노골적으로 정치보복과 탄압에 나선 것"이라고 일갈했다.

박 의원은 원내대변인·원내정책수석부대표·정책조정위원장 등의 주요 당직 경험을 언급하며 "언론·국민과 소통하고 쟁점이 많은 여러 현안을 통합·조정했다"고 강조했다.

이어 "박찬대는 6년 의정활동 기간 동안 당내 누구와도, 어떤 세력과도 가슴을 열고 대화했다"며 "박찬대는 '말이 통하는 사람이야'란 평가 하나만큼은 자신 있다. 여기에 박찬대의 쓰임이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가치에 매몰된 정쟁은 지양 하겠다"며 "민생위기대책단을 설치해 당 지도부가 민생을 직접 챙기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연수구 갑에 지역구를 두고 있는 박 의원은 공인회계사로서 회계법인·금융감독원에서 근무한 경력을 가진 경제통으로 분류된 가운데 지난 2021년 이재명 당시 민주당 대선 예비후보 캠프의 수석대변인을 맡으며 이재명 의원과 연을 맺기 시작했다.


신문사소개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주소 : 인천시 연수구 함박뫼로 26번길 41, 201호 대표전화 : 032-822-0770 팩스 : 032-822-0660 이메일 : nk2562@naver.com
제호 : 송도신문 법인 : 인천송도신문(주) 등록번호 : 인천 다 06108 등록일 : 2018-03-02 발행일 : 2018-03-21
송도신문 모든 콘텐츠(영상, 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18 송도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