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로그인    회원가입    PDF신문    즐겨찾기추가
2022-11-27 16:59
종합 지역포인트 인천/국제도시 교육/복지/환경 문화/정보/의료 오피니언 사회/종합 광고
占쏙옙占쏙옙占쏙옙
연수구의회 김영임 기초의원 ‘5분 자유발언’ 소나무 고사... 막는 대책 촉구
김송연 기자│승인 2022.09.27 15:26
기사URL 복사하기

환경 정화 주민 건강청량제 역할

아름다운 환경보호 관심 가질 시점

���� 2====.jpg 연수구의회 김영임 의원(국민의힘 비례대표)27일 제250회 정례회 제3차 본회의에서 5분 자유발언을 통해 ‘전통 소나무 고사를 막는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날 김 의원은 구민들의 삶에 의 식 주 기본을 넘어 의술이 아닌 환경에 따른 건강 부분을 얘기 하려 한다고 포문을 연 뒤 청량산, 봉재산, 문학산에 군락을 형성하고 있는 소나무들이 고사되고 있다는 점을 분명히 했다.

�迵�� 2===.jpg

즉 연수관내 청량산에는 7,603본과 문학산 7,414, 봉재산에도 361본의 소나무가 있는 가운데 소나무 재 선충 감염 예방 사업이나 일반 병충해 사업과 숲 가꾸기 사업을 펼치고, 덩쿨 제거 작업과 보수정비사업으로 느티나무 등을 관리하고 있다.

하지만 소나무가 고사되지 않도록 보호해야 할 이유와 대책이 마련되지 않고 있다는 점을 짚었다.

특히 소나무는 오염된 환경을 정화시켜 주고 주민의 건강을 지켜주는 청량제 역할로서 옛날, 아기를 출산하면 아기와 산모의 건강을 위해 숯과 솔가지를 끼워 금줄을 쳤다는 점을 강조했다.

또한 폐결핵을 비롯해 중풍과 고혈압을 예방하고 인체 해독작용을 해주는 등 십장생의 하나인 식물로서 가치가 높다는 점도 분명히 했다.

따라서 우리 민족혼과 절기의 상징, 희망과 용기를 주었는가 하면 주민들의 신체 건강과 정신 건강 까지 지켜주는 소중한 나무임을 확인 시켰다.

김영임 의원은 지구의 온난화, 지진, 폭설, 태풍, 등의 천재지변은 지구환경 오염에서 오는가 하면 코로나 시점을 맞아 무서운 질병들이 인류의 환경 생존까지 위협하고 있다.”한국 전통 소나무가 고사되지 않도록 만반의 대비책을 마련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서 기후 및 환경 변화 등 각종 현상을 맞아 소나무의 가치와 소중함에 걸 맞는 대책이 절실하다.”소나무는 수백 년 내려 온 우리의 좋은 유산을 넘어 주민들의 건강과 지역의 아름다운 환경보호를 위해서 이제는 관심을 가져야 할 때라고 덧 붙였다.

 

신문사소개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주소 : 인천시 연수구 함박뫼로 26번길 41, 201호 대표전화 : 032-822-0770 팩스 : 032-822-0660 이메일 : nk2562@naver.com
제호 : 송도신문 법인 : 인천송도신문(주) 등록번호 : 인천 다 06108 등록일 : 2018-03-02 발행일 : 2018-03-21
송도신문 모든 콘텐츠(영상, 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18 송도신문 All rights reserved.